현진건 소설 <빈처> 발표 100주년 기념 문학강연회 대구에서 열어

‘빙허’ 현진건의 소설 와 발표 100주년을 기념하는 문학강연회가 지난 2일 오후 대구 수성구립 용학도서관에서 열렸다. ‘대구가 낳은 독립운동가 현진건’을 제목으로 강연한 정만진 소설가는 “현진건은 사회소설로 분류하면 적합할 민족문학 창작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전적 작품을 주로 … 기사 더보기

“이천 거기 젊은 엄마들이 많이 간대” 그래서 가본 곳

“에덴파라다이스 호텔 가자, 정원(garden)이 진짜 이쁘대, 정원마다 무슨 주제도 있다고도 하고. 호텔 바로 옆에 추모공간도 있다는데 젊은 엄마들이 아기 데리고 와서 놀고 커피숍에서 커피도 마시고 그런다네. 호텔과 정원, 그리고 추모공간이라, 신기하지 않아?” 지인은 이천시 마장면에 새로운 ‘핫 플레이스이자 힐링여… 기사 더보기

’27년간 운영’ 마지막으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

27년간 진행되어 온 ‘1500만원 고료 진주가을문예’ 마지막 시상식이 열렸다. 남성(南星)문화재단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회는 4일 오후 진주 현장아트홀에서 2021년도(27회) 시상식을 열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시 을 낸 정월향 시인과 단편 로 응모했던 기명진 작가가 당선해 각각 상… 기사 더보기

‘김옥균의 갑신정변’이 우정총국에 미친 영향

우리가 알고 있는 우정사업본부 상징(Symbol)은 ‘제비’다. 흥부전에서처럼 먼 강남에서 삼월삼짇날이면 봄 ‘소식’을 전해주러 다시 찾아오는 반가운 존재였기에 그리 삼았으리라 여긴다. 제비를 왜 붉은색으로 표현했는지는 여전히 의문이지만. 그럼 ‘최초 우표’를 사용한 편지는 언제 누가 무슨 목적으로 보냈을까? 불행… 기사 더보기

그 작곡가는 왜 방과후수업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나

[이전기사] 물고기만 그릴 줄 알았던 아이는 화가가 되었습니다 http://omn.kr/1waaa다음 인터뷰는 작곡가이자, 문화예술교육가, 그리고 문화예술단체 ‘요’를 이끌고 있는 구본창씨와 함께 했다. 하고 있는 세 가지의 일 모두가 문화예술이라는 공통점으로 연결돼 있지만, 일마다 요구되는 역할이 전혀 다를진대 어떻게 제… 기사 더보기

허름한 아울렛? 이 건물에 깃든 화려한 과거

1979년 희망종합상사가 설립됐고 1980년에 미도파슈퍼 간석점이 개점했다. 그 후 증축해 1984년 희망백화점이 세워졌다. 인천 최초의 백화점이자 1980~1990년대 인천을 대표하는 백화점이었다.위는 1985년 희망극장 개관을 알리는 기사다. 희망백화점 3층에 164석으로 희망극장이 개관됐다. 특이하게도 어린이 전용극장으로… 기사 더보기

홍주순교성지, 세계문화유산 유네스코 등록 본격 추진

천주교 박해로 처형당한 순교자들이 묻힌 천주교 성지의 세계문화유산 유네스코 등록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충남 홍성군 등은 천주교 박해 당시 212명이 순교한 홍주천주교성지의 세계문화유산 유네스코 등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홍주(홍성군의 옛 지명)는 병인박해 당시 기록상으로 모두 212명이 순교했지만, 기록되지 … 기사 더보기

처지 곤란 냉동실 빵으로 만든 신메뉴

우리 집에는 냉장고가 두 대가 있다. 하나는 오피스텔에 빌트인으로 설치되어 있는 냉장고로 이 냉장고의 크기가 너무 작아 원래 쓰던 350L 크기의 냉장고도 가지고 들어왔다.혼자 사는데 이 정도면 충분한 거 아닌가 싶었는데, 살다 보니 어느새 냉장고는 또다시 꽉꽉 들어찼다. 음식을 쟁여두지 말고, 특히나 1인 가구라… 기사 더보기

진짜 인천이 주인공인 영화를 만들었던, 그들

예전 인천에는 영화제작사가 여러 곳 있었다. 1930년대에 설립된 혜성영화사를 필두로 건설영화사, 청구사진문화사, 성보영화사, 신광영화사, 국보영화사, 자유영화사가 그것이다. 혜성영화사​​ “혜성영화제작소 제1회 작품 마도를 촬영하려 대련행. 인천 혜성영화제작소에서는 조선 명화 마도를 촬영하기 위하야 김벽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