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년생 신촌역은 모르는 경의선을 둘러싼 각축전

이 집 앞에 서면 누구나 아련한 추억 하나쯤 꺼내 들게 마련이다. 맵찬 바람이 옷깃을 여미는 늦가을이면, 더 그렇다. 납작한 모서리 박공지붕에 오래된 푸른 기와를 이고, 대흥동에서 흘러내린 언덕 아래 아담한 광장을 품고 있다. 곱게 나이 든 집에선 따스한 정감이 묻어난다. 경의선 신촌역이다. 새로 들어선 역사(驛舍…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