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하고 기품 높았던 신라의 생활문화

박물관을 찾는다는 건 과거를 통해 현재를 인식하고 미래를 추측하는 행위에 가깝다. 우리가 눈으로 직접 보지 못한 수백 년 전 혹은, 수천 년 전 사람들의 생활상을 미루어 짐작하며 살피는 게 바로 박물관 방문이 아닐지.동궁과 월지는 7세기에 만들어졌다. 21세기를 사는 누구도 그 시대를 살아보지 못했다. 그러니 궁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