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년차,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비행기를 타고 다니는 코로나19 고(故) 박경리 작가의 소설 <토지>에 보면 한 시골 양반이 매를 맞는 이야기가 나온다. 맞기 전에는 “반가에 태어나서, 어엿한 의관의 집 자손으로….”로 하며 양반 행색을 하다, 매를 맞으면 죄를 고백하고 그러다 형틀에서 풀려나면 “반가에 태어나서, 어엿한 의관의 집 자손으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