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바이든은 미국이 기후 위기에 맞서 세계를 이끌기를 원한다. 그 목표는 이번 주에 큰 시험을 앞두고 있다.

조바이든은 미국이 기후 위기에 세계를 이끌기를 원한다

조바이든은 기후문제

지구의 온난화를 늦추는데 있어서 세계를 이끌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야망이 이번 주 스코틀랜드로 몇 년 만에
가장 중요한 기후 회담을 위해 여행을 떠나면서 두 대륙에서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이며, 한편 국내 의원들은 그의
비전을 현실화하는 데 더 가까이 다가갈 것이다.

그것은 대통령뿐만 아니라 지금 당장 대혼란을 야기하고 있는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시간적 여유가 거의 없는
세계에게 중추적인 순간이다.
이미 바이든은 민주당원들 간의 내분과 화석연료에 대한 확고한 관심으로 인해 다소 방해를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바이든은 기후 의제의 가장 대담한 측면 중 일부를 축소해야 했다. 또한 돈, 국익, 책임에 대한 세계 지도자들
간의 깊은 견해차가 지속되고 있다.

조바이든은

여전히 바이든은 긴급 메시지를 가지고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 기후 회담에 참여하고 있으며,
그가 바라는 것은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는 설득력 있는 충분한 계획이다. 그는 월요일 아침 도착했고 백악관은 그가 그날 오후 연설에서 기후 변화에 맞서 싸울 “개인적인 약속”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지구 온난화에 기여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역사적 투자를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정상회담이 시작되기 하루 전, 로마의 G20 정상들은 지구 평균 기온을 섭씨 1.5도까지 유지하겠다는 약속을 승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는 진전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제스처이다.
바이든 부통령의 이번 주 도전은 동료 지도자들에게 미국이 대의를 위해 헌신할 것이며, 그들이 더 많은 일을 하도록
회유할 것이라고 설득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이 결정적인 10년, 결정의 10년, 행동의 10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가들이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존 케리 기후변화 미국 특사는 정상회담 전날 말했다.
바이든의 팀은 내각, 의회 의원 40여명, 심지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까지 포함하는 글래스고 무력시위를 조직했다. 당국자들은 겉으로 보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러한 메시지를 강조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기도 하며, 미국이 공격적인 약속과 행동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하여 주도해야 할 때라는 것이 바이든의 팀 내부의 견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