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입춘… 입춘대길 쉬운 말로 바꾸면 어떨까

2월 4일은 ‘입춘’이다. 우리 겨레는 새 봄이 시작 되는 ‘입춘’을 크게 기려 왔다. 새해 첫 절기이자 농사를 중요하게 여긴 우리 겨레가 새봄을 맞이하는 잔칫날과 같은 좋은 날이다. 그래서 여러 가지 방식으로 이 날을 기렸는데 대표적인 것이 입춘을 축하하는 글귀를 대문이나 문설주에 붙이는 것이다. 그 글귀중에 대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