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얼굴 지우려는 사회에서 여성의 얼굴을 그리다

작고 작은 초상화르네상스를 거치며 초상화는 더욱 대중화됐다. 왕이나 귀족이 아니어도 부유한 상인들은 초상화를 가질 수 있었다. 부르주아는 귀족을 흉내 내며 지배계급이 되려는 욕망을 키운다. 물질적 부만으로 충족되지 않는 문화적 계급 상승의 욕구를 채우기에 미술은 적절한 도구다.초상화를 소유하는 사람들이 많…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