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창작공간의 성지,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를 보내며

“해야 할까?” “아니 해도될까?” “어디까지 해야 할까?”지난해 말로 13년간의 운영을 종료하고 문을 닫은 서울문화재단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의 이유나 전 매니저는 이렇게 기억을 더듬었다.3년 전, 이곳으로 발령받은 그는 직장에서 경험했던 다양한 일들을 뒤로 하고 이제야 현장에 함께 하는 순간이라고 당시를 기억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