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기가 되고 싶었던 나무, 전쟁 무기가 되다

‘악기가 되고 싶었지만 무기가 되어버린 한 나무의 이야기.’올해로 창단 28주년을 기념하는 서울오페라앙상블(예술감독 장수동)의 창작오페라 <장총(The Trigger)>이 지난 22~23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초연으로 무대에 올랐다. 국립오페라단과 서울시오페라단이 공공의 영역에서 중심을 잡고 있다면, 이 민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