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을 뻗으면 닿을 것 같은 반가사유상

국립중앙박물관의 ‘사유의 방’이 그렇게 멋있다고 소문이 자자하다. 그래서 오늘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향한다. 이촌역에서 내려 박물관으로 가는 길은 편리하고 편안하다. 지하에서 올라와서 걸어가면 국립중앙박물관의 모습이 서서히 드러난다. 입장료는 무료다.우리나라에서 제일 유명한 부처님을 한 분도 아니고 두 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