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클럽 ‘라스트 찬스’와 파주 장파리

파주 장파리(장마루)는 ‘시간이 멈춘 마을’이다. 1970년대 모습이 남아 있다. 장파리는 민간인통제선을 접한 지역으로, 임진강 건너 DMZ를 바라보는 곳이다. 놀랍게도, 이곳은 한때 흥청망청 달러가 넘쳤다. 1960년대에는 서울 명동보다 화려한 유흥가였고, 1970년대 초까지 거리에 눈부시게 번쩍이는 미군 클럽이 즐비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