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마셔’ 커피 천재가 불러온 불행

남북전쟁이 끝날 무렵까지 커피는 생두 상태로 거래되었다. 카페든 가정이든 커피를 즐기려면 생두를 구입해서 직접 볶아야 했다. 장작을 태우는 난로 위에서 프라이팬을 이용하여 볶든지, 모닥불 위해 냄비를 걸어 놓고 그 속에 넣어서 볶든지 하는 방식이었다. 그런 다음에 갈아서 가루로 만들고, 물과 함께 끓인 후 따라…

기사 더보기